‘8억5000만원 규모’ 아이유, 데뷔 13주년 맞아 통큰 기부… 물품 전달

뉴스1 입력 2021-09-17 08:29수정 2021-09-17 08: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이유/이담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아이유가 데뷔 13주년을 맞아 특별한 기부로 선한 영향력을 실천했다.

17일 소속사 이담(EDA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아이유는 9월18일, 데뷔 13주년을 맞이해 현재 전속 광고모델인 7개 브랜드와 함께 각각의 소외계층과 선별 진료소를 대상으로 의식주 위주의 기부 물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평소 광고하는 브랜드를 애용할 만큼 애착이 큰 아이유가 데뷔 기념일을 맞아 적재적소에 필요한 생필품을 기부하고자 했다”며, 이번 기부에 대해 “아이유가 직접 각 브랜드에 제안해 성사된 일인 만큼 브랜드들과 기부액을 반씩 부담하여 기쁜 마음으로 뜻깊은 행보를 함께 할 수 있어 그 의미가 남다르다”고 전했다.

이번 기부 물품은 보호 종료를 앞둔 청소년들의 첫걸음을 응원하기 위한 뉴발란스 운동화 약 1000켤레는 물론, 보호 시설의 아동?청소년을 위해 반올림피자샵의 피자 약 2000판, 블랙야크 키즈 용품 및 겨울 패딩 점퍼 등 의류 제품 2000벌을 준비했다. 이뿐만 아니라 지역 내 소외된 독거노인과 미혼모 가정을 대상으로 300개의 이브자리 이불 세트를 비롯해 2000개의 경동제약 그날엔 구급상자 세트를 지원하고 서울시 20개 구 보건소에 제주삼다수 약 3만개의 생수 등 약 8억5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했다.

주요기사
아이유는 2008년 데뷔 이후 특별한 기념일마다 팬클럽인 유애나와 함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 계층 등을 위해 꾸준한 기부를 지속해왔다. 지난 5월에는 자신의 20대 마지막 생일을 맞아 5억 원의 기부금을 전달해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는데 앞장섰다.

한편 올해로 데뷔 13주년을 맞이한 아이유는 다수의 광고모델로 활동 중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