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워서 화났네” 이혜원, 안정환과 더위에도 꼭 붙어서 데이트

뉴스1 입력 2021-07-24 09:17수정 2021-07-24 09: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혜원 인스타그램 © 뉴스1
전 축구선수 겸 방송인 안정환 아내 이혜원이 남편과의 데이트를 공개했다.

이혜원은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더워서 아주아주 OOOO(화난 이모티콘)였던 OO씨”라는 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혜원과 데이트 중 거울 셀카를 함께 찍고 있는 안정환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거울 셀카에서도 여전히 다정한 부부의 모습을 자랑했다. 더위에도 꼭 붙어 있는 모습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또 다른 사진에서 이혜원은 스커트부터 가방, 슬리퍼까지 모두 핑크색 깔맞춤 패션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주요기사
한편 이혜원은 1999년 미스코리아 휠라 출신으로 지난 2001년 안정환과 결혼해 2004년 첫 딸 리원양을, 2008년 아들 리환군을 각각 얻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