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코로나19 확진…‘골때녀’ 멤버들 검사 후 자가격리

뉴스1 입력 2021-07-16 10:48수정 2021-07-16 10: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모델 한혜진 © News1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혜진의 소속사 에스팀 측은 16일 뉴스1에 “한혜진이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골 때리는 그녀들’에 함께 출연 중인 에스팀 소속 송경아 이현이 송해나 진아름 아이린도 이에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라고 덧붙였다.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측은 “한혜진의 양성 판정 소식을 듣고 현재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15일 한혜진과 함께 iHQ ‘리더의 연애’에 출연 중인 김요한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리더의 연애’ 출연자들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주요기사
이 과정에서 한혜진이 확정 판정을 받았다. ‘리더의 연애’ 측에 따르면 한혜진 외 김구라, 박명수는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