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무대에서 추락해 죽을 뻔…BTS 정국 덕에 살았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08 09:57수정 2021-07-08 10: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김성주가 방탄소년단(BTS) 정국 덕분에 큰 화를 면했던 사연을 밝히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성주는 7일 방송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과거 아찔했던 일화를 꺼내 들었다.

김성주는 “약 5년 전 콘서트 진행을 하는데 다음 순서가 방탄소년단이었다. 그래서 ‘다음 순서는 방탄소년단입니다. 함께 보시죠!’를 외치고 무대 뒤로 돌아가는데 푹 빠져버렸다”고 떠올렸다. 출연자들이 무대 아래에서 등장할 때 쓰는 리프트 안에 빠져 버린 것.

김성주는 “다음 출연자 등장을 위해 리프트가 내려져 있었는데 제가 거기에 빠진거다. 누군가 거기서 올라오려고 대기하고 있었는데 제가 그 친구 등으로 떨어졌다. 그 친구가 BTS 정국이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정국이가 없었으면 나는 갔다. 마이크 쥐고 있던 손이 골절될 정도였다”며 “손이 골절된 상태니까 마이크가 힘있게 안 쥐어져서 힘들게 쥐고 콘서트를 마쳤다”고 부상투혼 밝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