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미 “남편 윤형빈 보다 박준형과 더 대화 많이 해”

뉴스1 입력 2021-06-16 14:41수정 2021-06-16 14: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 뉴스1
‘대한외국인’ 정경미가 ‘가짜 남편’ 박준형과의 돈독한 사이를 전했다.

1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입담과 노래로 사람들을 매혹한 ‘골든 마우스&골든 보이스’ 특집으로 정경미, 김경아, 이소정, 하진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최근 녹화에서 정경미는 MBC 라디오 ‘박준형, 정경미의 2시만세’에서 박준형과 8년째 찰떡 호흡을 맞춰오고 있는 것에 대해 “박준형씨와 8년째 라디오를 하며 매일 2~3시간씩 대화를 한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생각해 보면 남편 윤형빈과 두세 시간씩 얘기 안 하지 않냐”라며 “친오빠에게 털어놓듯 비밀 얘기, 속내 등 고민거리를 다 얘기한다”라고 절친한 사이임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주요기사
한편 ‘대한외국인’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3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