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선미, 박진영과 한 글자 때문에 ‘24시간이 모자라’ 3일 녹음

뉴스1 입력 2020-08-13 00:33수정 2020-08-13 00: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라디오스타’ © 뉴스1
‘라디오스타’ 선미가 박진영과 작업했던 ‘24시간이 모자라’ 녹음 비화를 고백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스승님이 누구니’ 특집으로 꾸며져 박진영, 선미, 김형석이 출연, 데프콘이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선미는 “‘24시간이 모자라’ 녹음할 때 한 글자로 3일을 녹음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가사 ‘24시간이 모자라’의 ‘모’ 부분 때문이었던 것. 선미는 “‘모’가 느낌이 안 온다고”라며 울상을 지었다.

이에 박진영은 “청취자 입장에서 느낌이 나다가 한 글자가 빗나가면 감정이 깨지니 너무 싫더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김구라가 “청취자가 ‘모’에 그렇게 집착할까요?”라고 물으며 MC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주요기사
그러나 선미는 최근 박진영과 신곡 녹음 작업을 하고 달라진 박진영의 모습을 전하며 “노래 전체를 2시간 만에 끝내고 화도 안 내셨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김형석이 “(선미가) 박진영 회사의 가수 일 때와 (아닐 때의 차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안겼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