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리나 강수진, 11월 한국서 마지막 공연…“내일 그만둬도 괞찮다”

동아닷컴 입력 2015-10-27 11:23수정 2015-10-27 11: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강수진이 화제다.

2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게스트로 서장훈과 강수진이 출연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 강수진은 “전성기 때는 시간이 없어서 못잤는데 습관이 됐다. 2~3시간 자면 행복하다. 나도 내가 살아있는 게 신기하다”고 말했다.

한편 강수진은 한국에서 오는 11월에서 마지막 공연을 앞두고 있다. 내년 독일에서 은퇴공연을 펼친다.

관련기사
강수진은 이와 관련해 “후회없이 살아왔다”며 “내일 그만둬도 괜찮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