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주원, 이상형은 뱃살 나온 여자? “좋아하면 다 필요없어”

박예슬 입력 2015-10-13 11:41수정 2015-10-13 11: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힐링캠프 주원.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힐링캠프’ 주원, 이상형은 뱃살 나온 여자? “좋아하면 다 필요없어”

배우 주원이 ‘힐링캠프’에서 이상형을 언급했다.

12일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힐링캠프 500인’(이하 힐링캠프)에는 주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힐링캠프’에서 주원은 “바지만 입는 여자, 배 나온 여자, 등이 예쁜 여자가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이에 함께 출연한 서장훈은 “뱃살이 얼마나 나와야 하는 거냐”라고 물었다.

주요기사
주원은 “뱃살이 얼마나 나왔다고 정도를 정하기보단 그냥 그 자체로 좋다. 조금보다 더 나온 것도 좋다”며 “배 자체가 굉장히 좋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과거 여자친구가 있을 때도 배 만지는 장난을 치곤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주원은 “매끈한 등도 좋아하는 포인트”라고 공개했다.

그를 향해 서장훈은 “굉장히 이기적인 이상형이다. 둘 중 하나가 나오면, 다른 하나도 따라 나오기 마련이다. 둘 다 만족하긴 힘들다”고 말했다.

이에 주원은 “이상형은 굳이 ‘이상형이 뭐예요’ 물어봐서 말했던 것들인데 좋아하면 다 필요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그 사람이 좋아지기 시작하면 그 사람이 뭐 배가 나왔든 다 필요 없다”고 덧붙이자 김제동은 “좋아하면 헤어 나오지 못하는 스타일이냐”고 물었다.

주원은 “헤어 나오지 못하는 게 아니라 헤어 나오려고 안 한다”고 답했다.

힐링캠프 주원. 사진=힐링캠프 주원/SBS 방송화면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