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경 태도 논란, 기자회견서 괴성… 소속사 “긴장한 것 같다”

동아닷컴 입력 2015-01-30 16:05수정 2015-01-30 16: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수경 태도 논란’

‘호구의 사랑’에 출연하는 배우 이수경이 기자회견서 보인 태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이수경의 태도 논란과 관련해 30일 이수경의 소속사 호두엔터테인먼트 측은 “신인이고 취재진이 많은 자리라 긴장한 것 같다.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 긍정적으로 지켜봐 줬으면 좋겠다”라고 공식으로 사과했다.

이어 이수경 소속사 측은 “이수경이 의도와 달리 오해를 불러일으켜 당사자인 최우식과 그의 팬들에게 굉장히 죄송해하고 있다. 앞으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앞서 이수경은 지난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호텔 8층 셀레나홀에서 진행된 tvN 드라마 ‘호구의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과한 행동과 산만한 태도로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이수경은 유이가 새해맞이 1월 1일 모임을 가졌다는 이야기를 하자 홀로 팔을 이용해 X를 그리며 이해할 수 없는 제스처를 취했다.

특히 이날 이수경은 ‘가장 호구 같았던 사람이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최우식을 꼽으며 “모든 면에서 호구같다. 캐릭터 호구 같기도 하고, 그냥 호구의 모습도 있다”라고 솔직하게 대답했다. 이어 “처음 만났을 때부터 ‘아 호구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등장할 때부터 호구처럼 들어오더라”고 선배 연기자에게 막말을 했다.

또한 이날 사회자가 이수경에게 애교를 요청하자 플래시 세례가 터졌고, 이때 이수경은 괴성을 지르며 오히려 현장에 있는 사람들을 당황스럽게 했다.

이수경은 이어지는 또 다른 질문에는 한참이나 생각에 잠기며 현장 분위기를 싸늘하게 만들었고 가끔씩 무언가 떠오른 듯 ‘까르르’ 웃으며 현장을 산란하게 하기도 했다.

유이는 이수경이 말하려고 하자 “마이크 내려”라며 이수경을 제지했고 임슬옹 또한 “수경이가 아직 고등학교 졸업을 하지 않았다. 어려서 그렇다”고 사과하며 이수경을 감쌌다.

‘이수경 태도 논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수경 태도 논란, 동영상 보니까 너무 하던데요”, “이수경 태도 논란, 데뷔작인데 이렇게 좋은 작품하고 좀 의심스럽네요”, “이수경 태도 논란, 기자들 있는 앞에서 저러면 안 될 거 같은데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호구의 사랑’은 유현숙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로, 오는 2월 9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