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킴 ‘TV예술무대’ 하차 “본인 의사 수렴, 시청자에 죄송”

동아닷컴 입력 2015-01-09 14:02수정 2015-01-09 14: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비킴. 사진 = 오스카ent.
바비킴

가수 바비킴이 기내 난동 혐의로 물의를 빚은 가운데, 진행 중인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TV예술무대’ 제작진은 9일 진행자 바비킴이 하차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제작진은 “며칠 전 발생한 바비킴 씨의 불미스러운 일로 시청자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친 점 사과의 말씀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주요기사
이어 “바비킴 씨는 이번 일을 깊이 반성하며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자숙의 시간을 갖기 위해 프로그램 하차 의사를 전달해 왔고, 제작진은 본인의 의사를 수렴하기로 결정했다”고 하차 소식을 전했다.

제작진은 “다시 한 번 시청자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바비킴이 7일 인천을 출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대한항공 KE023편 안에서 술에 취해 고성을 지르는 등 난동을 부렸다는 소식이 9일 전해졌다.

이에 바비킴 소속사는 “물의를 일으켜 대단히 죄송합니다. 이번에 불미스러운 일들로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고 전했다.

바비킴. 사진 = 오스카ent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