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비앙, 라면버거 원조 논란 해명 "관심 표현 한건데..."

동아닷컴 입력 2015-01-06 15:17수정 2015-01-06 19: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비앙 라면버거. 사진 = 파비앙 SNS
파비앙, 라면버거 원조 논란 해명 "관심 표현 한건데..."

라면버거 파비앙 원조 논란 해명

프랑스 출신 방송인 파비앙이 롯데리아 신제품 ‘라면버거’ 원조 주장에 대해 해명했다.

파비앙은 6일 자신의 트위터에 “두 달 전에 제가 개발한 라면버거 왜 이제야 롯***에서 판매 하는 걸까요? 허락 없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주요기사
사진은 파비앙이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100인의 선택-최고라면’에서 수여받은 트로피를 들고 있는 모습이다. 이와 함께 당시 작품이었던 빵 대신 삶은 라면을 이용해 만든 ‘라면버거’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한 네티즌은 “라면버거는 일본에서 먼저 만든 것”이라고 지적했다. 파비앙은 답글로 “농담 식으로 올린 것”이라고 짧게 해명했다.

해명에도 불구 논란이 이어지자, 파비앙 측은 이날 한 매체를 통해 "공교롭게도 한 햄버거 브랜드에서 라면버거가 출시된 것을 보고 농담으로 관심을 표현했는데 오해가 생겼다" 고 재차 해명했다.

한편 롯데리아는 6일부터 라면을 햄버거로 형상화한 ‘라면버거’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라면버거는 삶은 라면을 구워 햄버거로 만든 것으로 전국 롯데리아 매장에서 한정 판매된다.

[라면버거 파비앙 원조 논란 해명. 라면버거 파비앙 원조 논란 해명]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