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토토가’ 엄정화 “너무 울 것 같은 마음이었다” 소감 ‘뭉클’

동아닷컴 입력 2015-01-04 15:40수정 2015-01-04 15: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무한도전 토토가 엄정화. 사진=엄정화 SNS
무한도전 토토가 엄정화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MBC ‘무한도전’의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이하 토토가)’ 출연 소감을 전했다.

엄정화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든 것이 그대로. 그 때의 모든 것이 그대로였다. 너무 시간이 오래 지나 기억조차 나지 않을 것 같던, 한 때는 나의 일상이던 그 모든 것들”이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장문의 소감을 게재했다.

그는 “처음 ‘무한도전’의 제안을 받고 뛰던 마음을 빠듯한 영화 촬영으로 포기하고 아쉬운 마음으로 잊어야 했던 어느 날, 션의 전화 한 통. ‘말해줘’ 무대. 지누션도 나도 가장 빛나던 그 시간. 놓치고 싶지 않은 시간여행”이라며 “녹화 4일 전 출연을 결정 짓고 프렌즈(안무팀)에게 전화하고 거짓말처럼 하루 전 날 우리 멤버가 모였을 때, 우리는 너무 울 것 같은 마음이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어 “프렌즈 없는 나의 무대는 의미 없다. 다들 모여주고 기뻐해주며 녹화전 한 시간 연습에 기억 안 날 것 같다며 걱정만하던 우리는 음악이 시작하자 몸이 기억해 낸 동작들에 ‘우리 어제 방송했느냐’며 웃어버렸다”고 프렌즈와의 재회를 회상했다.

엄정화는 “97년, 98년 으로 되돌아간다는 건 가능하지 않았는데 녹화날 인사하며 반기는 쿨, 건모 오빠, 지누션, 이정현, 조성모, 김현정, 터보, 소찬휘. Ses. 감격. 울컥이는 마음. 그랬었죠 우리 모두. 그때. 그시간. 시간이 이렇게 지났는데 어쩜 그때로 돌아갈 수 있었는지. 그때 좋았던 거 아팠던 거 힘들었던 건 또 왜 생생 한지”라며 울컥이던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엄정화는 “‘무한도전’ 너무 감사했다. 우리에게 추억을 현실로 확인할 시간을 줬다. 뒤늦게 함께할 수 있던 것도 감사하다. ‘포이즌’ 안무를 너무나도 완벽히 익혀준 재석 고맙다”며 “그 시간 여러분의 추억과 함께한 우리의 노래들, 감사하다. 사랑해주셔서. 정말 많은 사랑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토토가’ 특집은 시청률 29.6%를 기록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지난주 ‘토토가’ 방송 시청률 24.8%보다 4.8% 상승한 기록이다. 특히 거듭된 관객들의 앙코르 요청에 모든 가수들이 함께 ‘트위스트 킹’을 부른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 35.9%을 기록했다.

무한도전 토토가 엄정화. 사진=엄정화 SNS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