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손연재, 옆구리 살 논란 해명 “의상 고무줄 때문”

동아닷컴 입력 2014-11-04 09:42수정 2014-11-04 09: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힐링캠프 손연재’

체조선수 손연재가 체중 관리에 대해 언급했다.

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는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손연재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이경규는 “초면에 불편할 수 있으니까 빨리 짚고 넘어가겠다. 살 쪘죠?”라고 질문했다.

주요기사
이에 손연재는 “경기가 끝나니까 아무래도 쪘다. 그런데 그렇게 많이 찐 거 아니다. 1kg 정도 쪘고, 볼살은 항상 있었다”고 답했다. 이에 MC 성유리는 “그 정도면 밥 안 먹으면 빠지는 게 아니냐”고 덧붙였다.

또한 손연재는 최근 논란이 됐던 옆구리 살 사진에 대해서 “변명을 하자면 의상 허리 부분 고무줄이 세게 조여서 그렇다”라고 해명했다. MC 성유리 역시 “저건 살이 아니라 가죽”이라고 말했다.

손연재는 “사실 체중 관리하기가 정말 힘들다”며 “물만 먹어도 살이 찔 때가 있다. 중학교 고등학교 때는 아무리 먹어도 안 쪘는데 스무 살이 넘어가면서 체형 관리가 힘들다”라고 고백했다.

‘힐링캠프 손연재’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힐링캠프 손연재, 저게 무슨 살이야?” , “힐링캠프 손연재, 사람들이 너무 엄격한 듯” , “힐링캠프 손연재, 진짜 체중관리하기 힘들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