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위썬 감독 “저우룬파보다 송승헌 귀여워”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09 13:15수정 2010-09-09 22: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영웅본색’의 우위썬 감독(왼쪽)과 ‘무적자’의 송해성 감독.
“‘영웅본색’ 리메이크한 ‘무적자’
형제애 깊은 표현…눈물 흘렸다”


“저우룬파보다 송승헌이 더 귀엽다.”

홍콩 출신의 세계적인 거장 우위썬(오우삼) 감독이 자신의 영화 ‘영웅본색’을 리메이크한 ‘무적자’(감독 송해성)의 주인공 송승헌을 두고 “현대적이고 발랄했다”고 평가해 눈길을 끌었다.

우위썬 감독은 9일 오전 10시 서울 소공동의 한 호텔에서 내한 기자회견을 하고 ‘무적자’를 본 소감과 주연 배우들에 대한 느낌을 밝혔다. 그는 원작 ‘영웅본색’에서 저우룬파(주윤발)가 연기한 이영춘 역을 맡은 송승헌에 대해 “저우룬파가 영웅적이고 남성적이지만 반면 송승헌은 또 다른 느낌으로 젊은이가 가진 활력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어 함께 작업하고싶은 배우로 “주진모와 송승헌 그리고 김강우와 일하고 싶다”고 밝혔다.

저우룬파와 장궈룽(장국영)이 주연한 ‘영웅본색’은 1986년 홍콩에서 개봉해 폭발적인 인기를 얻어 홍콩 느와르의 부활을 알린 작품. 그동안 우위썬 감독은 아시아 여러 나라와 미국에서도 리메이크 제의를 받았지만 모두 거절했다.

‘무적자’는 ‘영웅본색’을 리메이크한 첫 번째 영화다. 우위썬 감독은 ‘무적자’ 제작에도 참여했다. 우위썬 감독은 “세계에서 리메이크 제의를 많이 받았지만 송해성 감독의 시나리오가 가장 마음에 들었다”며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무적자’를 처음 봤는데 ‘영웅본색’의 리메이크라는 사실을 완전히 잊고 눈물을 흘렸다”고 돌이켰다.

그는 “‘영웅본색’에서는 형제애를 깊게 표현하지 못해 아쉬웠는데 ‘무적자’에서는 주진모와 김강우의 형제애가 감명 깊게 다뤄졌다”고 말했다.

올해 베니스국제영화제는 우위썬 감독에게 평생공로상을 받았고 이를 기념해 ‘무적자’는 영화제 기간에 상영됐다.

‘무적자’는 탈북하고 부산에서 무기밀매 조직에 몸담은 김혁(주진모), 이영춘(송승헌)의 우정을 바탕으로 혁과 헤어진 동생 김철(김강우), 친구를 배신하고 조직의 보스가 된 정태민(조한선)의 얽힌 우정과 갈등을 다루고 있다. 연출은 ‘파이란’,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을 만든 송해성 감독이 맡아 16일에 개봉한다.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사진|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