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문제성 인사 청산」등 대대적 구조조정 계획

입력 1998-03-02 08:45수정 2009-09-25 20: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가 2일부터 기구축소, 명예퇴직을 비롯한 인원감축 등 대대적인 구조조정을 시작할 계획이어서 초긴장상태에 돌입했다. 특히 KBS에서는 여느 방송사와 달리 ‘문제성 인사 청산’이 구조조정의 핵심과제로 제기돼 그 폭과 선정기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KBS 노사공동비상대책위는 지난달 개혁안을 만들면서 ‘문제성 있는 간부에 대해 인사조치한다’는 항목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현재 사내에 제보함을 설치해두고 △과거 정권과 협력하고 불공정 방송을 주도한 정치성 간부 △비리와 무능이 두드러지는 간부 등 ‘문제성 인사’에 대한 제보를 받고 있다.

○…‘문제성 인사 청산’이 현안과제로 더욱 부각되고 있는 이유는 최근 소문이 무성한 ‘문제간부’들의 추문 때문. 노조는 지난달 발표한 ‘홍두표사장에게 보내는 권고문’에서 “홍사장을 비롯, 지난 대선에서 불공정 방송을 일선에서 주도한 간부들이 학연이 닿거나 옛 직장의 선배인 신정권인사들을 찾아 승진 로비를 벌이고 있다”고 꼬집었다.

최근에는 본부장급 인사 한 명이 김대중대통령의 가신이었던 권노갑씨의 병실에까지 찾아가 자리보전을 위한 로비를 벌였다는 소문이 퍼지는 등 구설수에 오르기도.

○…홍사장은 2일 창립기념행사 축사에서 본부장급 1,2명, 실 국장급 10여명 감원 등 기구축소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희경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