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경제

추경호 “화물연대 불법 엄단…비상수속대책으로 기업피해 최소화”

입력 2022-12-01 08:29업데이트 2022-12-01 09: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22.11.28/뉴스1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22.11.28/뉴스1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운송방해 등 불법행위는 엄단하는 한편, 운송거부기간 중 나타나는 기업애로 등은 비상수송대책 시행 등을 통해 기업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1일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인과의 간담회를 열고 “특히 수출 중소기업들은 현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화물 반출입 지연에 따른 운송비 증가, 해외 거래처 주문취소까지 이어질 것을 크게 우려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부총리는 “화물연대는 집단 운송거부를 즉시 철회하고 현장에 조속히 복귀하라”며 “명분 없고 정당성 없는 집단행동에 엄정히 대응하지 않는다면 경제위기 극복도 불가능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도 없다”고 압박했다.

추 부총리는 “현재 대내외 경제 상황은 매우 엄중하고 위급하다”며 전날(11월30일) 발표된 10월 산업활동동향에서 전산업생산이 30개월만에 최대폭 감소한 점을 언급했다.

그는 “10월 수출이 24개월만에 감소 전환한 데 이어 11월 수출의 경우 10월보다 감소폭이 커지고 상당한 수준의 무역적자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11월 수출의 감소폭 확대엔 글로벌 긴축에 따른 대외여건 악화가 결정적으로 작용했고,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와 철도 등 예고된 파업이 현재화될 경우 추가 하방요인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다.





추 부총리는 “정부는 경제가 어렵지만 당면 위기극복과 위기 이후 경제 재도약을 위해 모든 정책적 역량을 결집하겠다”며 “다만 정부 노력만으로는 부족하며 모든 경제주체가 함께 힘을 모아야 어려움을 극복해 나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는 이달 하순 발표될 내년도 경제정책방향 수립을 앞두고 현장 의견수렴을 위해 마련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