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삼성전자, 모든 직군 신입사원에 코딩 교육… 융·복합 인재 육성 나서

입력 2022-01-28 17:44업데이트 2022-01-28 17: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삼성전자가 공채 신입직원들에게 직군 관계 없이 코딩을 포함한 소프트웨어 교육을 진행한다. 직원들의 창의성을 높이고 융·복합형 인재를 육성하자는 취지다.

28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전자 DS사업 부문은 최근 채용된 신입직원의 교육 일정에 소프트웨어 과정을 추가했다. 이에 따라 신입직원들은 조직 소통과 기업 경영, 환경안전 등 기존 교육과정과 함께 소프트웨어 교육을 받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소프트웨어 교육엔 기초 코딩 언어를 포함해 코딩에 대한 교육 과정이 포함 된다”며 “구체적인 교육 과정과 일정은 현재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코딩 등 소프트웨어 교육을 신입직원 교육 커리큘럼에 추가한 것은 산업 환경이 변화하며 직군과 무관하게 소프트웨어 교육이 필수화했다는 판단에서다. 단순히 기술만 습득하는 인재가 아닌 복합적인 창의력을 갖춘 융복합형 인재가 필요하다는 인식도 깔려있다.

그간 기업 채용 문화에 영향을 미쳐온 삼성전자가 코딩을 신입직원 필수 교육으로 포함함에 따라 다른 대기업들의 신입직원 교육에도 코딩이 포함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