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경제

삼성전기, 지난해 영업익 1조4869억…창사 이래 최대

입력 2022-01-26 14:05업데이트 2022-01-26 14: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삼성전기가 창사 이래 최대 연간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삼성전기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 9조6750억원, 영업이익 1조4869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각각 전년 대비 25%, 63% 증가했다. 연간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어선 건 3년 만이다. 사상 최대치다.

4분기 매출액은 2조4299억원, 영업이익은 316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5%, 48.9%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5%, 영업이익은 31% 감소했다.

삼성전기 관계자는 “산업·전장용 등 고부가 MLCC 및 5G 스마트폰·Note PC용 고사양 패키지기판 판매 증가와 플래그십용 고성능 카메라모듈 공급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지만, 연말 고객사 재고조정으로 인한 수요 감소, 계절적 요인 및 일회성 비용 반영 등으로 전 분기 대비 실적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올해는 대외 경영환경이 불확실하지만 5G·빅데이터·전기차 등 유망 분야의 시장 성장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원가 경쟁력 제고 및 차별화된 제품 개발 등을 통해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