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배추값 43% 뛰자… 농수산公, 올 김장비용 발표 않기로

입력 2021-12-03 03:00업데이트 2021-12-0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물가상승 부각 안시키려 중단” 비판
4인가족 32만원… 올해 7.2% 올라
김장철 배추값이 작년 대비 40% 넘게 급등한 가운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올해는 매년 내놓던 김장재료 구입비용을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 10, 11월 소비자물가가 10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오른 상황에서 민감한 장바구니 물가 상승 문제를 부각시키지 않으려고 소비자 정보 제공까지 중단하는 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2일 aT에 따르면 1일 기준 가을배추 1포기의 소비자가격은 4324원으로 작년보다 42.9% 비쌌다. aT가 매년 발표했던 4인 가족(배추 20포기) 기준 김장재료 구입비용에 포함되는 13개 품목 중 6개의 가격이 작년보다 올랐다. 특히 배추, 국산 깐마늘(18.5%), 굴(18.1%), 굵은소금(29.1%)은 두 자릿수 상승률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aT는 올해 김장재료 구입비용을 따로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 aT는 매년 김장철인 11, 12월 김장재료 구입비용을 여러 차례 발표했다. 작년에는 11월 4일 시작해 12월 2일까지 4차례 보도자료를 냈다. 일일 자료도 농산물유통정보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올해는 물가 급등세를 부각시키지 않으려고 김장 관련 소비자 정보까지 제공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aT가 매년 집계하던 방식으로 1일 기준 4인 가족의 김장비용을 계산해보니 32만8048원이었다. 1년 전 aT가 발표한 금액(30만6125원)에 비해 7.2% 비쌌다. 지난달 가격으로 비교하면 상승폭은 더 컸다. 올해 11월 11일과 18일 김장비용은 각각 34만3701원, 33만2165원으로 1년 전에 비해 15.1%, 11.2% 올랐다.

이에 대해 aT 관계자는 “한국물가협회 등 다른 기관에서 관련 내용을 많이 발표해서 올해는 농림축산식품부와 협의해 자료를 내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품목별로는 공개하고 있다”고 했다.

세종=주애진 기자 ja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