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대형주 하락세’에 지친 개미들, 중소형주로 갈아탔다

입력 2021-11-29 03:00업데이트 2021-11-29 08: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달 대형주 1조5416억 순매도
삼성전자-SK하이닉스 주로 팔아
중소형주는 1조2210억 순매수
동아DB
최근 ‘박스권 증시’에서 개인투자자들이 대형주를 팔고 중소형주를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7∼12월) 들어 대형주를 중심으로 하락세가 두드러진 영향이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개인투자자는 유가증권시장에서 시가총액 상위 1∼100위의 대형주를 1조5416억 원어치 순매도했다. 반면 중형주(시총 101∼300위)는 9623억 원어치, 나머지 소형주는 2587억 원어치 사들였다.

대형주에서 순매도세가 나타난 건 개인들이 이달 들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각각 9873억 원, 1조3131억 원가량 팔아치운 영향이 크다. 반도체 업황 둔화 우려에 부진하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가가 이달 들어 3.58%, 12.14% 반등하자 개인들이 차익 실현의 기회로 보고 대거 매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개인들은 7589억 원어치의 대형주를 순매수했다. 이 규모 또한 중형주 순매수액(9623억 원)보다 적다. 올 들어 대형주 주가 흐름이 부진하자 개인들의 관심이 중소형주로 옮겨간 것으로 분석된다. 연초부터 이달 24일까지 코스피 대형주지수는 0.85% 하락한 반면 중형주와 소형주는 각각 10.05%, 14.02% 올랐다.

이상환 기자 paybac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