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경제

코로나19 이후 대기업 비정규직 늘려…女 퇴직 증가

입력 2021-11-23 10:14업데이트 2021-11-23 10: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19 이후 대기업의 비정규직 일자리가 늘고, 여성 퇴직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들 중 313곳의 고용현황을 코로나19 전후로 비교한 결과, 이들 기업의 전체 고용인원은 2019년 3분기 말 125만2652명에서 올해 3분기 말 123만9822명으로 1.02% 감소했다.

반면 같은 기간 기간제 근로자, 이른바 비정규직은 5369명 늘어났다. 정규직이 1만8199명 감소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특히 현대차(2689명↑), LG이노텍(1386명↑), LG전자(1344명↑) 등이 코로나19 기간 중 기간제 근로자를 크게 늘렸다.

또 여성의 퇴직이 남성보다 상대적으로 더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 전체 고용인원은 1만2830명 감소했는데, 이 중 여성의 비율이 67%(8564명)를 차지한다. 남성이 전체 인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74%로 더 많은 점을 고려하면, 여성 퇴직이 더 잦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리더스인덱스는 “ 국내 대기업의 고용인원이 코로나19를 지나면서 감소한 가운데 고용의 질도 낮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