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세대’ 주택구입 3년간 14만2000건…‘35조원’어치 샀다

뉴스1 입력 2021-10-17 11:10수정 2021-10-17 1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바라본 아파트 모습. 2021.10.11/뉴스1 © News1
최근 3년간 20대 이하 주택구입액이 35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 격차 완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연령대별 주택 구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대 이하 주택 구입건수는 연령대별 주택 구입 통계가 작성된 2019년 1월 이후 올해 8월 현재까지 14만1851건으로 나타났다.

20대 이하 연령층이 14만여건의 주택을 구입하기 위해 사용한 금액은 35조537억원에 달했다.

특히 의원실에 따르면 20대 이하의 주택 구입건수와 구입액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이다.

주요기사
실제 2019년 20대 이하의 주택 구입량은 3만5270건, 구입액은 7조7009억원에 달했지만, 2020년 6만 1919건, 15조6479억원으로 확대됐다.

올해는 8월 현재까지 20대 이하가 주택 4만4662건을 11조7048억원을 주고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질 경우 올해 말까지 20대 이하의 주택 구입건수는 6만6993건, 구입액은 17조5572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2019년 대비 건수는 89.9%, 구입액은 128.0% 각각 증가한 수치이다.

10대 이하가 구입한 주택건수도 최근 3년간 2006건(3541억원)에 달했다.

10대 이하 구입의 경우 2019년 332건에 불과했지만 2020년 728건으로 늘었다.

올해엔 8월까지 작년보다 많은 946건을 기록했다. 주택구입액은 2019년 638억원에서 2021년 8월 현재까지 1549억원으로 2배 이상 뛰어올랐다.

김회재의원은 “소득이 적은 20대 이하 주택구입의 대다수는 ‘가족찬스’ 덕분”이라며 “만 10세 미만 주택 구입자의 59.8%는 증여로 주택자금을 조달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지적했다.

‘가족찬스’로 인한 부동산 격차가 자산 격차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회재 의원이 통계청 마이크로데이터를 통해 MZ세대의 자산 격차를 분석한 결과, 20대 가구의 자산 5분위 배율은 지난해 38.92배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33.42배 대비 5.5배p 악화한 수치이다.

5분위 배율은 자산 상위 20%의 평균을 하위 20% 평균으로 나눈 값으로, 배수가 커질수록 불평등도가 악화했다는 뜻이다.

김회재 의원은 “소득이 적은 20대 이하 연령층이 십수만건, 수십조원에 달하는 주택을 구입했다는 것은 상식적이지 못한 자산격차”라며 “자산격차가 청년들의 꿈마저 빼앗고 있는 상황, 일자리, 주거, 자산형성 등 청년들의 격차 완화를 위한 특단의 재정투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