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이촌 ‘한강맨션’ 35층 1441가구로 재건축…사업시행계획인가

뉴스1 입력 2021-09-24 10:06수정 2021-09-24 10: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용산구 이촌1동에 자리한 한강맨션아파트(용산구청 제공) © 뉴스1
국내 최초 중산층 아파트이자 동부이촌동 대표 재건축 단지인 한강맨션이 이달부터 본격적인 정비 사업에 돌입한다. 기존 아파트·관리동 24개 동을 허물고 35층 아파트·복리시설 15개 동이 들어선다.

24일 용산구청에 따르면 용산구 이촌동 300-23 외 23필지에 위치한 서빙고아파트지구 한강맨션 주택재건축정비사업 사업시행계획인가가 이날 구보에 고시됐다.

한강맨션은 지하 3층~지상 35층, 최고높이 106.35미터 규모의 공동주택과 부대복리시설이 새롭게 들어설 전망이다. 용도지역은 제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건폐율 20.45%, 용적률 255.15%가 적용됐다.

총 가구수는 1441가구로 기존 660가구보다 781가구 늘어났다. 이 중 분양(44~193㎡)은 1303가구, 임대(44~59㎡)는 138가구로 구성된다. 정비기반시설로는 도로, 소공원, 공공청사가 있다. 사업시행자가 시설을 조성, 구에 기부채납한다.

주요기사
사업시행자는 한강맨션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이다. 인가일(9월 16일)로부터 90개월 간 사업을 진행하며 사업비는 9134억원으로 계획했다.

한강맨션은 대한주택공사가 중산층을 대상으로 지은 최초의 고급 아파트다. 1970년 준공돼 인근 고가 아파트 건설을 이끌었다. 지난 2017년 6월 재건축 조합이 설립됐으며 2019년 서울시 건축위원회 심의, 2021년 환경영향평가 심의를 통과했다.

사업시행계획인가 신청 접수는 지난 3월에 이뤄졌다. 용산구는 6개월간 관계부서·유관기관 협의와 공람공고, 도시계획시설(공원) 조성계획 수립 후 지난 16일 조합에 인가서를 보냈다. 조합 설립 이후 4년 만이다.

시공사는 내년 초에 선정될 예정이다. 계획대로라면 2023년 관리처분계획인가, 2024년 주민 이주와 기존 아파트 철거가 이뤄질 전망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난해 이촌1동 한강삼익에 이어 올해 한강맨션 주택재건축 사업시행계획인가를 했다”며 “주거 환경을 개선하고 주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