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첫날…일부 은행 ‘줄서기’ 행렬

뉴시스 입력 2021-09-13 15:17수정 2021-09-13 15: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첫 날 일부 은행 창구는 붐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 시작 전부터 국민지원금 신청을 위해 고객들이 미리 줄을 선 지점도 있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 창구는 국민지원금을 오프라인으로 신청하려는 고객들이 내방하며 평소보다 다소 붐비는 분위기다. 하지만 지점별로 저마다 상황은 조금씩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고령층이 많이 내방하는 지점일수록 업무가 많아지고 있다. 온라인으로 지원금을 신청하기 어려운 고령 고객들의 방문이 몰리고 있다.

A은행 B지점은 국민지원금을 오프라인으로 신청하려는 고객들이 몰려들며 정신없는 오전을 보냈다. A은행 관계자는 “저번주는 국민지원금 신청기간이 아닌데도 관련 고객이 많았다”며 “오늘은 일부 지점의 경우 고객들이 정말 많았다. 다만 오피스쪽 은행 지점의 경우 상대적으로 고객이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C은행 D지점은 오전 9시30분 영업 시작 전부터 국민지원금 신청을 위해 밖에서 줄을 서 대기하는 고객들이 몰렸다. 해당 지점의 경우 고령층 고객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반면 여의도에 있는 E지점은 평소와 같은 분위기였다. 금융권 직장인과 젊은 계층의 고객이 많은 지역이라 전체적으로 혼란스럽지 않은 분위기가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E은행도 지점별로 다른 분위기가 펼쳐졌다. 시장 인근 지점의 경우 내방 고객이 늘었지만 시내쪽 지점은 평소와 같은 수준이었다. C은행 관계자는 “시장 인근의 점포나 주변에 고령층이 많이 거주하는 점포는 붐비고 있다”며 “지점별로 한산하기도, 차분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F은행도 고령층이 많이 내방하는 지점일수록 북적이는 분위기다. F은행 관계자는 “고령층이 많이 방문하는 지점일수록 방문고객이 많아 대기하는 고객들이 많은 분위기”라며 “아무래도 모바일에 친숙한 고객들은 모바일로 신청을 하고, 그렇지 않은 분들은 은행에 직접 찾아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올해 6월 건강보험료 기준으로 1인당 25만원을 주는 국민지원금의 오프라인 접수는 이날부터 시작됐다.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로 국민지원금을 받으려는 경우 카드와 연계된 은행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오프라인 역시 신청자가 몰릴 것에 대비해 첫 주에는 요일제가 시행된다. 신청 마감은 다음달 29일까지다. 신청하지 않은 금액은 국가와 자치단체로 환수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