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국산 중고차 시세 하락… 세단 0.65%↓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7-08 11:07수정 2021-07-08 11: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월 국산 중고차 시세가 주요 세단의 연식 변경 모델이 반영돼 전체적인 하락세를 보였다.

엔카닷컴은 빅데이터를 토대로 이달 주요 중고차 시세를 분석한 결과, 전체 중고차 평균 시세는 0.34% 소폭 하락했다고 8일 밝혔다.

국산차는 전월 대비 0.21% 전체 평균 시세가 미세하게 하락했다. 세단 모델은 시세가 0.65% 하락 했지만 SUV 모델은 0.3% 상승하는 경향을 보였다. SUV의 경우 여름 휴가 준비 및 차박, 캠핑 인기가 지속되며 중고 SUV 수요로까지 이어지고, 반면 세단은 쏘나타, K5, K3 등 상반기 연식 변경 모델들이 줄줄이 출시됨에 따라 시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SUV 중 평균 시세가 가장 크기 오른 모델은 현대 코나로 전월 대비 평균 시세가 3.18% 상승, 최대가 기준으로는 5.95%로 크게 올라 2000만 원 대를 기록했다. 올 뉴 투싼 1.51%, 기아 더 뉴 쏘렌토 0.56%, 스포티지 4세대 0.37%, 싼타페 TM 0.33%로 시세가 소폭 상승했다.

세단 중 평균 시세 하락폭이 큰 모델은 쏘나타 뉴 라이즈와 그랜저 IG로 각각 2.53%, 2.18% 하락했다. 더 뉴 K5 2세대도 1.44% 평균 시세가 떨어졌다. 최대가 기준 전월 대비 약 88만 원 시세가 하락해 1900만 원 대에 구매가 가능해졌다.

주요기사
수입차 전체 평균 시세도 전월 대비 0.46 소폭 하락했다. 포르쉐 뉴 카이엔은 0.78% 하락, 이 외 SUV 중심으로 포드 익스플로러 0.96%, 지프 레니게이드 0.98%, 볼보 XC60 2세대 0.85% 시세가 소폭 떨어졌다. 세단의 경우 독일 브랜드 중심으로 아우디 A4의 평균 시세는 전월 대비 2.03%, 벤츠 E클래스는 1.21% 올랐다.

엔카닷컴 관계자는 “차박, 캠핑 등 SUV 관심도가 지속되며 수입차 보다 상대적으로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입 할 수 있는 국산 SUV 시세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특히 국산 세단은 하락세, 국산 SUV는 상승세를 보여 세단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이나 SUV 판매를 고려하는 고객은 이 달이 적기”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