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XM3에 ‘주문부터 상품 수령까지 차 안에서’ 서비스 도입

뉴스1 입력 2021-06-11 09:36수정 2021-06-11 09: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 뉴스1
르노삼성자동차는 상품 구매에서 수령까지 차량 안에서 모두 진행할 수 있는 간편 결제 시스템 ‘인카페이먼트(In-Car Payment)’를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모빌리티 커머스 플랫폼 스타트업인 ‘오윈(Owin)’과 업무협약을 맺고 이달 초 출시한 New Generation SUV 2022년형 XM3에 ‘인카페이먼트 서비스’를 탑재했다.

XM3 고객은 이 서비스를 이용해 편의점, 주유소, 카페, 식당 등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차량 안에서 주문하고 결제할 수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관계자는 “르노삼성차가 선보인 인카페이먼트는 국내 최초로 차량에서 식음료를 결제하고 수령까지 가능하도록 해 더욱 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편의점의 경우 7월 중 전국 1000여개 CU편의점에서 인카페이먼트를 이용 할 수 잇다. 차량에서 인카페이먼트로구매 가능한 편의점 상품을 선택해 결제를 마치면 편의점 도착 후 차에서 내리지 않고도 구매한 물품을 전달 받을 수 있다. 인카페이먼트로 주문 가능한 편의점 수와 구매 가능한 상품의 종류 등은 계속 확대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GS칼텍스 주유소 등에서 주유 서비스를 받을 때도 인카페이먼트를 이용 할 수 있다. 유종을 선택하고 결제 마치면 사전에 주유기 번호를 선택 할 필요 없이 차량과 주유기가 주유량과 결제 정보를 통신으로 교환한다. 기존 타사 시스템의 경우 특정 주유기 번호를 사전에 입력한 후 해당 주유기만을 이용해야 한다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비대면 주유 서비스는 현재 전국 380개 GS칼텍스 주유소에서 이용 가능하며 올해 연말까지 대상 주요소는 더욱 확대될 예정이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인카페이먼트를 통해 차 안에서 주문과 상품 수령을 할 수 있는 커피숍과 식당도 더욱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주차장 결제와 전기차 충전 결제를 비롯해 인카페이먼트 서비스 범위 역시 확대할 예정이다.

김태준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마케팅본부장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커머스 시장에 발 맞추기 위해 모빌리티 서비스에도 다양한 시도가 필요하다”며 “고객들이 르노삼성과 함께 더욱 편안하고 다양한 드라이빙을 경험할 수 있도록 인카페이먼트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