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쓰레기 감축, ‘지구 대통령’의 과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입력 2021-06-04 03:00수정 2021-06-04 03: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제 이슈 & 뷰 ]
‘2021 P4G 서울정상회의’의 특별영상인 ‘더 늦기 전에, 함께해 주세요’에 출연한 문재인 대통령은 지구 대통령이 될 경우 내세울 첫 번째 공약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분해 가능한 친환경 어구로 바꾸는 등 해양쓰레기를 줄이는 일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미래세대에 건강한 해양생태계, 아름다운 해양환경을 넘겨주는 것이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의 의무이고, 이를 위해서는 해양쓰레기를 줄여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취지를 담은 답이라고 생각된다. 이처럼 해양쓰레기 문제는 지구 대통령이 해결해야 할 핵심 이슈이자 전 세계인이 함께해야 해결 가능한 과제인 것이다.

해양쓰레기 문제의 중요성, 시급성을 바탕으로 정부는 5월 21일 ‘제1차 해양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이 계획의 목표는 2050년까지 바다에서 더 이상 플라스틱 쓰레기가 생겨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의 발생을 줄이고 수거, 처리 및 재활용 체계를 개선하는 등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의 전주기(全週期)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우선 해상기인 플라스틱 쓰레기의 약 89%가 어업에서 발생하는 점을 고려하여 2024년까지 양식장에서 사용되는 부표(浮標) 약 5500만 개를 모두 친환경 부표로 전환하고, 생분해성 어구를 보급한다.

국민들이 동참할 수 있는 각종 사업들도 추진할 계획이다. 민간기업과 협업하여 해양쓰레기 줄이기, 줍기 등 다양한 참여활동을 추진하고, 이와 동시에 지난해 9월 제주에서 시작된 반려해변 사업 등 ‘국민과 함께하는 바다 가꾸기’ 사업을 확대한다. 해양수산부는 6월 4일 경남 거제에서 개최되는 ‘제26회 바다의 날’ 기념식을 계기로 경상남도와 ‘반려해변 협약’을 체결한다. 반려해변은 바다 환경에 관심이 많은 기업이나 단체, 개인들이 특정 해변을 선택하여 책임지고 관리하는 사업으로 해양쓰레기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을 유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올 5월 26일 2021 P4G 서울정상회의 해양특별세션에서 해양수산부는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국가 정부, 각국 시민단체와 함께 ‘해양 플라스틱 제로를 위한 신남방 바다공동체’ 출범을 선언하고, 국제규범화, 민관 파트너십 강화 등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주요기사
이러한 여러 방안 중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자발적인 참여와 파트너십이라고 생각한다. 반려해변 협약도 바다 가꾸기에 민간의 참여를 확대하고자 하는 노력의 하나이다. 우리 모두 이번 바다의 날을 계기로 ‘지구 대통령’이 되어 해양쓰레기를 줄이는 방법을 고민하고 실천해보는 것은 어떨까?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해양쓰레기#2021 p4g 서울정상회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