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경제

삼성중공업, 컨테이너선 4척 5290억원 수주

입력 2021-06-01 17:13업데이트 2021-06-01 17: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거제도 조선소에서 건조해 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인도
삼성중공업은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총 5290억원 규모의 대형 컨테이너선 4척을 수주했다고 1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이번에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20피트(ft) 컨테이너 1만3000개를 실을 수 있으며 거제도 조선소에서 건조해 2024년 2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한다고 설명했다.

해당 컨테이너선은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 및 선박평형수 처리장치(BWTS), 각종 연료 절감장치(Energy Saving Device),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SVESSEL)을 탑재해 경제적이고 안전한 운항이 가능한 친환경 스마트 선박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컨테이너선 38척, 원유운반선 7척, LNG운반선 3척 등 총 48척, 59억 달러를 수주하며 올해 목표 91억 달러의 65%를 달성 중이다.

이는 5개월만에 지난해 전체 수주 실적 55억 달러를 넘어선 실적이며, 1~5월 누계 기준으로는 2012년 60억 달러 수주 이후 최대 규모라는 설명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조선사들이 빠르게 일감을 확보하면서 현재 남아 있는 도크 슬롯 밸류(Dock slot value)가 점차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수익성 위주의 선별 수주로, 양과 질 모든 측면에서 만족할 수 있는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올해 들어 세계 경제 회복 기대감, 해상 물동량 회복 등의 영향으로 선박 발주가 크게 증가하면서 선박을 건조할 수 있는 공간인 조선사들의 도크가 빠르게 채워짐에 따라 신조(新造)선가는 계속 오르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영국의 조선해양 시황분석 기관인 클락슨리서치가 발표하는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해 11월에 125.0포인트를 기록한 이후 6개월 연속 상승하며, 5월 말 기준 9% 오른 136.1포인트를 기록했다. 이는 2014년 12월(137.8포인트) 이후 최고 수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