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한판 붙자”…현대차 ‘아이오닉5’ 베일 벗는다

뉴스1 입력 2021-02-23 11:06수정 2021-02-23 11: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이오닉5 실내 모습 © 뉴스1
테슬라와 본격 경쟁을 위한 현대자동차의 야심작 ‘아이오닉5’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처음으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했으며, 한번 충전하면 500㎞까지 주행할 수 있다.

미래차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현대차의 전략 모델이다. 현대차는 앞으로 아이오닉5를 시작으로 전기차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현대차는 23일 온라인 행사를 통해 아이오닉5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출시는 3월 말 유럽을 시작으로 한국에는 4월에 선보일 예정이다.

아이오닉5에는 현대차의 미래가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가 적용된 첫 전기차로, 테슬라와의 본격적인 경쟁을 위한 전략 모델이기도 하다.

주요기사
1회 충전으로 최대 500㎞ 이상(이하 WLTP 기준) 주행할 수 있으며,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 사용 시 18분 이내 80%를 충전할 수 있다. 크기는 투싼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전기차 특성상 내부는 더 넓은 것으로 보인다.

디자인도 실험적이고 독창적이다. 아이오닉5에는 브랜드의 핵심 디자인 요소인 파라메트릭 픽셀(Parametric Pixel)과 자연친화적 컬러와 소재를 적용했다. 헤드램프와 후미등, 휠 등에 적용돼 진보적이고 미래적인 이미지를 연출한다.

특히 자연 친화적인 소재와 친환경 공법도 대거 적용해 모빌리티의 지속가능성을 강조했다. 가죽 시트 일부와 도어 팔걸이(암레스트)에 재활용 투명 페트병을 분쇄하고 가공해 만든 직물을, 도어와 대시보드·천장과 바닥 부분에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소재를 사용했다. 친환경 자동차로서 이미지를 공고히 하겠다는 계획이다.

관건은 가격이다. 정부는 올해부터 무공해차 보조금 체계를 개편했다. 6000만원 미만 전기차에만 보조금 전액을 지급하고, 6000만원 이상 9000만원 미만 전기차에는 절반만 지원한다. 9000만원 이상인 전기차에는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는다.

앞서 테슬라는 모델3·Y의 가격을 5999만원부터로 낮추며 대응에 나섰다. 다만 모델Y의 기본 모델인 스탠다드 레인지는 판매가 돌연 중단된 상태다.

현대차도 아이오닉5 가격을 5000만원대에 맞출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보조금을 받으면 4000만원대에 구매가 가능할 전망이다. 가격 경쟁력이 높아진 셈이다.

한편 현대차는 아이오닉5를 시작으로 전기차 라인업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전기차 비중을 2025년 10%, 2030년 19%, 2040년 78%로 높이는 것이 목표다. 글로벌 시장점유율은 8~10%까지 기대하고 있다.

2024년에는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도 출시할 예정이다. 또 글로벌 배터리 업체와 전략적 협업을 강화하고, 전고체 배터리 자체 개발해 2030년 본격 양산에 돌입하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5는 고객들에게 새로운 전동화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전기차의 새 시대를 열어갈 아이오닉 5에 많은 관심을 가져 달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