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첨단소재-그린-바이오-디지털, 4대 핵심사업”

서동일 기자 입력 2021-01-25 03:00수정 2021-01-25 05: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투자 포트폴리오 재편-조직 개편 SK그룹 지주회사 SK㈜가 올해부터 첨단 소재, 그린, 바이오, 디지털을 4대 핵심 사업으로 삼고 ‘투자전문회사’로서 실행력을 높이겠다고 24일 밝혔다. 회사 역량을 결집하기 위해 조직 개편도 단행했다.

24일 SK㈜는 “투자 포트폴리오를 4대 핵심 사업 중심으로 재편하고 기존 투자1·2·3센터 등의 명칭을 첨단소재투자센터, 그린투자센터 등으로 변경했다”며 “올해를 4대 핵심 사업 실행을 본격화하는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첨단소재투자센터는 반도체, 배터리 소재 사업을 맡는다. SK㈜는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등 최첨단 반도체를 필요로 하는 시장이 확대되면서 반도체 소재 시장 역시 고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라 배터리 소재 시장도 높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첨단소재투자센터는 이 같은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화학, 신소재 분야 박사급 전문인력을 영입하고 인수합병(M&A) 등을 통한 투자 확대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그린투자센터는 친환경 에너지솔루션 사업을 통해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SK그룹의 ‘RE100’ 전환을 견인한다. 지속가능 대체식품 사업 및 리사이클링 영역의 신기술과 혁신사업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앞서 이달 2일 SK그룹은 국내 기업 최초로 ‘재생에너지 100%(RE1000)’에 가입했다. ‘RE100’은 2050년까지 사용 전력량의 100%를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조달하겠다는 선언이다. 또 수소사업 추진단을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두고 친환경 수소 생태계 구축에도 나섰다.

주요기사
바이오투자센터는 신약 개발, 원료의약품위탁생산(CMO)을 담당한다. 이미 SK그룹은 SK바이오팜, SK팜테코 등을 통해 합성신약부터 바이오신약까지 아우르는 사업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디지털투자센터는 AI, 자율주행 등 미래 유망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노력한다. 주로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 인프라 분야의 디지털 역량 강화에 나선다.

장동현 SK㈜ 사장은 “올해는 4대 핵심 사업의 본격 추진을 통해 SK㈜의 ‘파이낸셜스토리’를 실행에 옮기는 의미 있는 해가 될 것”이라며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공감과 신뢰를 주는 매력적인 기업가치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스토리는 재무적 성과뿐 아니라 시장의 신뢰와 공감을 중심으로 기업의 총체적 가치를 높이자는 SK그룹만의 경영전략이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sk#첨단소재#4대 핵심사업#바이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