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롯데, 美 북서부 최대 도시 시애틀에 ‘롯데호텔 시애틀’ 개장

황태호기자 입력 2020-09-24 15:50수정 2020-09-24 15: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호텔롯데가 24일(현지시간) 미국 북서부 최대 도시 시애틀에 ‘롯데호텔 시애틀’을 개장했다. 44층 높이 빌딩의 1층부터 16층까지 사용하고 있는 롯데호텔 시애틀은 189개 객실과 12개의 연회장, 스파와 피트니스 시설, 레스토랑 등을 갖췄다. 객실은 전면 유리창을 통해 시애틀의 바다와 도심 전경을 감상할 수 있는 구조다. 지난해 12월 롯데호텔과 하나금융투자가 공동 인수해 개장을 준비해왔다.

롯데호텔 시애틀은 10년 전인 2010년 9월 모스크바를 시작으로 해외로 진출한 롯데호텔의 12번 째 해외 호텔이다. 롯데시티호텔 타슈켄트팰리스, 롯데호텔 양곤, 롯데호텔 사마라에 이어 롯데호텔이 해외에서 위탁받아 운영하는 네번째 호텔이다. 호텔롯데는 미국 지역에서 롯데뉴욕팰리스와 롯데호텔 괌을 운영하고 있다.

인근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아마존, 스타벅스의 본사와 애플, 디즈니, HP의 오피스 등 주요 기업이 밀집해있다. 또 스페이스 니들, 워터프론트, 시애틀 아트 뮤지엄 등 주요 관광명소도 도보 10분 거리에 있어 비즈니스나 관광 목적의 투숙객이 이용하기 편리하다.

김현식 호텔롯데 대표이사는 “해외 진출 10주년이 되는 뜻 깊은 해에 미국 횡단을 완성 시키는 롯데호텔 시애틀을 열었다”며 “한국을 대표하는 호텔 브랜드라는 자긍심을 갖고 감동을 전하는 한국적 서비스를 전파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황태호기자 taeh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