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포스트 코로나 시대, 바이오-헬스 새 기회”

신무경 기자 입력 2020-05-22 03:00수정 2020-05-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벤처캐피털 경영진 상대 세미나 “공급망, 직장 폐쇄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에는 고민 않던 비상 상황에 대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은 21일 국내 벤처캐피털(VC) 경영진을 대상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변화’를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여파로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경영인으로서 의견을 나누고 고민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구 대표는 코로나19를 메르스와 같은 감염병,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2008년 금융위기처럼 경제 타격이 동시 다발적으로 진행되는 위기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KT도 특정 고객센터 운영 중단 시 실시간으로 다른 고객센터로 업무를 이관시키는 백업 체계를 갖췄다”며 “주요 재화나 서비스 공급망이 끊어질 상황에 대비해 필수부품 국산화 등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온라인 교육, 재택근무, 원격의료 등 디지털 혁신은 장기적으로 지속될 변화인 만큼 새로운 사업 기회를 잘 포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바이오, 헬스 사업에서 지속적인 성장 기회가 있을 것이며 한국이 코로나19 대응의 롤 모델이 되고 있는 만큼 IT 기반 의료 서비스의 해외 진출로 새로운 가치 창출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신무경 기자 yes@donga.com
신무경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kt#구현모 대표이사#벤처캐피털#세미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