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취업자, 1년 전보다 47만6000명 줄어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3 08:01수정 2020-05-13 14: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올 4월 취업자 수가 21년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13일 통계청의 ‘2020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656만2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7만6000명 감소했다.

이 같은 감소폭은 외환위기 때인 1999년 2월, 65만8000명이 줄어든 이후 가장 많이 감소한 것이다.


고용률은 59.4%로, 전년 동기보다 1.4%포인트 감소했다. 2010년 4월(59.2%) 이후 최저치다.

주요기사

실업률은 4.2%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실업자는 117만2000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7만3000명 감소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