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층 경차 수요 급증, 고속도 통행료는 50% 할인에 각종 세금 혜택까지…

동아경제 입력 2015-01-12 13:21수정 2015-01-12 13: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장년층 경차 수요 급증. 사진=동아닷컴DB
중장년층 경차 수요 급증, 고속도 통행료는 50% 할인에 각종 세금 혜택까지…

중장년층에서 경차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며 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경차 판매량은 18만 6702대로 전년보다 2.56%(4663대)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업계는 경차 판매 증가 원인을 중장년층의 경차 수요 증가로 보고있다.

관련기사
총 9만6089대의 모닝을 판매한 기아자동차를 보면 40~50대가 경차 수요의 50%를 차지했으며, 한국GM도 경차 구입 고객의 47%가 40~50대라고 밝혔다. 또한 60대도 7%를 차지했다.

경차의 인기는 우선 가격 부담이 적고 유지비가 적게 드는것이 장점이다.

또한 경차는 신차 가격이 1000만원 내외로 초기 구입비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으며, 차량 구매 시 별도의 등록세(5%)나 취득세(2%)가 없다.

개별 소비세, 특소세, 교육세, 혼잡 통행료는 면제로 고속도로 통행료는 50% 할인, 환승주차장 80% 할인, 승용차 10부제 제외, 보험료 10% 할인 등의 많은 혜택이 주어지며 일반 차량보다 연비가 30% 가량 높다.

최근에는 과거보다 높아진 안전성과 다양해진 편의장치들로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 서고 있다.

경차의 기준은 엔진 배기량 1000㏄ 미만, 차 길이 3.6m이하, 너비 1.6m 이하, 높이 2m 이하가 되어야 한다.

현재 국산 경차로는 기아차의 모닝과 레이, 한국GM의 스파크 등이 있다.

중장년층 경차 수요 급증 소식에 누리꾼들은 “중장년층 경차 수요 급증, 기름값이 떨어져서...”, “중장년층 경차 수요 급증, 세컨카는 경차로?”, “중장년층 경차 수요 급증, 마트용?”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