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 대란’, 10만 원대 판매…‘정부 징계 지침’

동아닷컴 입력 2014-11-03 15:10수정 2014-11-03 15: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이폰6 대란’

아이폰6 대란이 일어났다.

이는 지난 1일 일부 매장서 아이폰6 16기가바이트 모델 가격이 10만~20만원대에 거래된 것을 두고 온라인 상에서 ‘아이폰6 대란’이라는 명칭이 붙은 것을 말한다.

실제 아이폰6 16GB 모델의 출고가는 78만9800원이다. 공시에 따르면 SK텔레콤의 경우 LTE 100 요금제를 쓰는 조건으로 최대 보조금 19만5500원을 지원, 아이폰6 16GB를 59만4300원에 판매할 수 있다.

관련기사
하지만 단통법 시행 이후 방송통신위원회가 정한 보조금 상한선인 30만원 이상의 보조금이 투입되면서 아이폰6가 사실상 10~20만원대에 판매될 수 있어 ‘아이폰6 대란’이 일어났다.

하지만 ‘아이폰6 대란’을 일으켰던 판매점들이 정부의 징계 지침이 나오자 뒤늦게 개통 취소에 나서고 있다. 높은 불법 보조금을 붙여 아이폰을 판매했던 일부 판매점들이 정부의 과징금 부과를 피하기 위해 뒷수습에 나섰기 때문으로 보인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