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M 대부업 대출서비스 중단을”

동아일보 입력 2011-11-03 03:00수정 2011-11-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은행 서비스로 오인 소지”… 금감원 시중은행에 권고 지하철이나 편의점 등에 설치된 현금지급기(ATM)의 대부업체 무인 대출서비스가 중단된다.

현재 결제대행업체(VAN)가 위탁 운영하는 은행 ATM 가운데 약 2만 대는 은행예금의 인출과 계좌이체, 신용카드를 통한 현금서비스 이외에 대부업체 대출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2일 VAN이 위탁 운영하는 ATM에서 대부업체의 대출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도록 해당 대부업체와의 계약을 중단하라고 시중은행에 권고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기가 은행 업무뿐만 아니라 대부업체의 대출서비스까지 제공하면 소비자가 대부업 대출을 은행 서비스로 오인할 소지가 있기 때문이다.

금감원 측은 VAN이 은행 업무 이외의 대부업체 대출서비스를 진행하는 것은 은행과의 위탁계약 위반 소지가 있다고 본다. 따라서 은행을 통해 VAN에 계약 위반 문제를 제기하는 방법으로 대부업체 대출을 중단시키겠다는 의도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해 서울 YMCA 신용사회운동사무국은 올해 2월 대부업체 ATM 실태 조사를 통해 이 같은 문제점을 지적하고 금감원에 시정 조치를 요청했다. 이후 ATM을 통해 즉시 대출을 해온 대부업체 리드코프는 3월 서비스를 중단했지만 다른 대부업체인 러시앤캐시와 웰컴론은 현재까지 이 서비스를 계속하고 있다.

김철중 기자 tnf@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