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업체들, 내주 최고 26% 인상 추진

동아일보 입력 2010-09-30 16:04수정 2010-09-30 16: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추 값이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대상, 풀무원 등 김치 업체들이 내주 중 최고 26.4% 가량 포장김치 가격을 올릴 예정이다.

3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대상의 김치 브랜드 '종가집'은 최근 배추 가격이 급등하자 김치 가격을 최고 26.4% 인상키로 하고 이날 대형마트들에 공문으로 인상방침을 통보했다.

대상은 당초 7~10% 가량 인상할 예정이었으나 배추값 급등세가 예상외로 심각함에 따라 인상폭을 대폭 상향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종가집 김치 중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종가집 포기김치(4.2㎏)'는 현재 2만3900원에서 2만6500원으로 10.9% 오를 예정이다.

주요기사
또 '종가집 포기김치(2.3㎏)' 제품은 1만4950원에서 26.4%의 인상률을 적용, 1만8900원으로 올라 최고의 인상률을 기록할 전망이다.

김치업계 1위인 대상의 움직임에 맞춰 풀무원도 10%가량 올리기로 하고 이날 대형마트에 인상안을 전달했다.

CJ제일제당, 동원F&B 등 다른 업체들도 가격 인상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김치 업체들은 대형마트와의 협의를 거쳐 내주 중 가격인상을 단행할 계획이다.

대형마트 관계자는 "배추값이 폭등하면서 포장김치가 날개돋친 듯 팔리고 있다"면서 "배추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김치업체들이 물량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해 매장에서 포장김치 품귀현상이 빚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