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광고모델’에 차사순 할머니

동아일보 입력 2010-09-10 09:32수정 2010-09-10 10: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광고PR실학회는 960번의 도전 끝에 운전면허증을 딴 사연이 광고로 소개된 차사순 할머니(69)를 '올해의 광고모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차 할머니는 최근 현대차그룹의 '달리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캠페인 광고 한 편에 등장했다.

이 캠페인 광고는 차 할머니를 비롯해 시골 학교 운동부 학생이나 장애인 복지시설 아동 등 자동차가 필요한 사람들의 실제 이야기를 담고 있다.

광고가 나간 후 블로그와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광고 속 주인공을 응원하는 댓글이 매일 100개를 넘으면 자동차를 선물로 준다.

주요기사
차 할머니는 2005년 4월부터 주말과 국경일을 제외하고 거의 매일 운전면허시험장을 찾아 올해 5월 960번째 도전에서 운전면허증을 땄다.

이 사연이 광고로 소개되자 꿈을 포기하지 않고 묵묵히 한 가지 목표에 도전한 차 할머니에 대한 응원의 글이 SNS 공간에 넘쳐났고, 결국 차 할머니는 자동차를 선물로 받는 주인공이 됐다.

한국광고PR실학회 측은 차 할머니가 가장 인상 깊고 광고 효과가 뛰어난 모델이었다고 평가해 '올해의 광고모델 상' 수상자로 뽑았다고 설명했다.

인터넷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