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블라디보스토크에 조선소 설립”

동아일보 입력 2010-06-04 03:00수정 2010-06-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러 국영기업 USC와 합작
2012년까지 완공예정
대우조선해양이 러시아 국영 기업과 합작해 러시아에 조선소를 설립한다.

대우조선은 3일 러시아 정부 청사에서 남상태 사장과 러시아 국영 조선 총괄 그룹인 USC의 로만 트로첸코 사장이 합작조선소 설립합의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과 USC는 이달 중 합작법인을 등록하고, 블라디보스토크 인근 츠베즈다 지역에 있는 군사조선소 용지를 활용해 160 만㎡(약 48만4000평) 규모의 새로운 조선소를 건설하게 된다. 드라이독, 골리앗 크레인 등의 최신 생산 설비를 확충해 상선 및 해양 플랜트를 건조할 수 있는 조선소를 지을 예정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이 조선소는 2012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 전까지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주요기사
황진영 기자 budd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