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銀 순익 2조클럽 가입…작년 524%↑ 2조2522억

입력 2006-02-09 03:02수정 2009-10-08 12: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은행이 은행권 최초로 ‘순이익 2조 원 클럽’에 가입했다.

국민은행은 2005년 당기순이익이 2조2522억 원으로 2004년(3605억 원)보다 524.7%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은행 측은 “자산건전성 개선에 따라 충당금 전입 금액이 전년보다 57% 줄어든 1조4104억 원에 그쳤고 비(非)이자 수익이 크게 늘어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금과 대출이자의 차이에서 발생하는 이자 부문 이익은 6.3% 줄어들었다. 그러나 수수료 수입이 5.7%, 방카쉬랑스(은행연계보험) 및 펀드 관련 수수료가 각각 13.8%, 87.1% 늘어나 ‘효자 노릇’을 했다.

당기순이익 2조 원을 넘은 은행은 국민은행이 처음이며 우리은행은 2004년 1조9967억 원의 순이익을 냈다.

정경준 기자 news9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