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한국산 車부품 구매 세배 늘려”

입력 2005-11-18 03:00수정 2009-10-08 1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GM이 경영 위기 타개책의 하나로 한국 자동차부품 구매 규모를 지금의 3배 이상인 연간 20억 달러 정도로 확대한다.

17일 KOTRA에 따르면 보 앤더슨 GM 구매총괄부사장은 15일 미국 미시간 주 사우스필드 시에서 KOTRA 디트로이트 무역관 주관으로 열린 ‘GM 수뇌부 대상 한국 자동차부품 및 신기술전략 발표회’에서 “현재 연간 6억 달러 수준인 한국산 자동차부품 구매규모를 2008년까지 20억 달러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앤더슨 부사장은 또 “GM은 경쟁력 있는 부품이면 어디서든 구매할 의향이 있으며 이런 GM의 정책에 한국의 자동차부품 업체들이 적극 호응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는 현대모비스 등 국내 주요 자동차 부품업체 18개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GM은 한국산 부품 조달을 늘리기 위해 최근 한국전담팀을 구성했으며 내달 중 구매이사를 국내에 파견해 유망 부품업체 물색에 나설 예정이라고 KOTRA는 전했다.

유재동 기자 jarret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