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비상경영위 TFT 가동…팀장에 강태순-김용성 사장

입력 2005-11-17 03:07수정 2009-09-30 2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두산그룹 비상경영위원회는 투명경영 태스크포스팀장에 ㈜두산 강태순(56) 사장을, 지배구조개선 태스크포스팀장에 네오플럭스 김용성(43) 사장을 임명했다고 16일 밝혔다.

두산 측은 “태스크포스팀장이 임명됨에 따라 비상경영위가 본격적으로 지배구조 개선 작업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 사장은 1973년 두산유리에 입사해 그룹 기획조정실, 오비맥주를 거쳐 1999년 ㈜두산 부사장이 됐으며 2003년 ㈜두산 사장으로 선임됐다.

김 사장은 1992년부터 2000년까지 매킨지 서울사무소 파트너를 지냈으며 2001년 두산그룹 계열사인 네오플럭스 사장으로 영입됐다.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