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 자동차 中에 팔린다…란싱그룹 우선협상대상자 결정

입력 2003-12-16 18:31수정 2009-10-08 19: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 최대의 국영 석유화학 그룹인 란싱(藍星)이 워크아웃기업인 쌍용자동차를 사들일 우선협상대상자로 사실상 결정됐다.

대우차, 삼성차에 이어 쌍용차까지 외국 기업에 매각되면 국내 5대 완성차 회사 가운데 현대 기아를 제외한 세 곳이 외국계 회사가 된다.

또 란싱그룹의 쌍용차 인수는 올해초 중국기업에 팔린 '하이닉스반도체의 초박막 액정표시장치 사업부문(하이디스)'에 이어 중국 기업이 국내 대기업을 인수하는 두 번째 사례다.

▼관련기사▼
- 中진출 유리…기술유출 우려
- "한국을 R&D 중심지로 육성"

쌍용차 매각 주간사인 삼일회계법인은 16일 입찰제안서를 낸 국내외 자동차 회사 가운데 란싱그룹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며 채권단에 이같이 권고했다. 조흥은행 등 채권단은 75% 이상의 내부 동의를 받아 이번 주 안에 우선협상대상자를 확정할 방침이다.

1984년 설립된 란싱그룹은 현재 상장 기업 3개 등 100여개 기업으로 이뤄진 국영 기업군이다. 산하 '중처(中車)자동차'를 통해 군용 지프생산과 자동차 정비사업을 하고 있다.

란싱그룹은 쌍용차의 이날 주식시가(주당 1만900원) 수준인 1만1000원 대의 인수가격을 제안했으며 채권단의 지분 55.4%의 대부분인 48.9%를 인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총 인수대금은 6500억원 가량.

채권단과 란싱은 이달 말까지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2"<3개월 동안 정밀 실사를 거쳐 내년 1·4분기 중 본 계약을 맺을 방침이다.

란싱그룹은 인수제안서에서 "한국을 생산 및 연구개발(R&D) 기지로 삼고 현재의 고용을 보장하는 한편 구체적인 경영은 국내 경영진에 맡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란싱은 또 2010년까지 생산설비와 R&D등에 모두 10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신석호기자 kyle@donga.com

이나연기자 laros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