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울산앞바다 가스田 해상구조물 첫출항

입력 2003-06-24 17:25수정 2009-09-29 00: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중공업이 국내 최초의 가스 개발 지역인 울산 앞바다 동해가스전(田) 해상설비의 일부를 출항시켰다.

현대중공업은 24일 울산 해양 야드에서 높이 162m, 폭 55m, 무게 7000t의 재킷(덱을 지탱하는 하부 구조물)에 대한 출항식을 가졌다.

이 설비는 울산 남동쪽 58km 해상에 위치한 동해가스전으로 옮겨져 깊이 152m의 바다에 설치된다. 덱(deck·생산 및 거주 설비를 갖춘 상부 구조물)과 파이프라인 등 나머지 부분의 공사가 완료되는 올해 12월 본격적으로 천연가스 생산이 시작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현재 가스 생산 설비와 27명이 거주할 수 있는 덱, 가스전과 육지를 잇는 61km의 해저 파이프라인 등을 제작 중이다.

총 2500억ft³에 이르는 천연가스가 매장돼 있는 동해가스전에선 하루 평균 5000만ft³의 천연가스가 생산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2001년 초 한국석유공사로부터 재킷과 덱, 해저 및 육상 파이프라인 등 총 2만t의 설비를 수주했다.

홍석민기자 smh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