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원보다 임금삭감』 64%…대한商議 376곳 조사

입력 1998-01-05 20:48수정 2009-09-26 0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업체 10개 중 4개가 구체적인 인원감축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감원보다는 임금삭감이 바람직하다는 입장도 10개 중 6개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5일 대한상공회의소가 3백76개 기업 및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조사한 ‘국제통화기금(IMF)구제금융 도입 이후 업계평가와 전망’에 따르면 조사 대상 업체의 39.8%가 감량경영을 통한 구조조정을 위해 인원감축을 계획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감원 계획을 세운 업체 가운데 1백명 이하의 직원을 줄일 예정이라는 업체는 42.5%였으며 3백명 이상을 감축할 것이라고 응답한 업체도 15.0%나 됐다. 조사 대상업체의 92.3%는 인원감축의 필요성엔 공감하지만 감원보다 임금을 내려 인원조정 효과를 거두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답변도 63.6%를 차지했다. 응답업체의 82.4%가 자금사정 악화를 호소했으며 IMF 긴급자금 신청 이후 자금사정이 개선됐다고 답한 경우는 4%에 불과했다. 자금사정이 악화된 이유로는 응답업체의 41.6%가 금융권의 대출금 조기상환 압력 때문이라고 지적했으며 30.3%는 금융기관을 통한 신규자금조달의 어려움을 꼽았다. 금융권에서 조기상환 압력을 받은 기업은 53.7%, 불가피하게 상환에 응한 기업도 30.1%나 됐다. 특히 금융권의 대출채권 만기연장 약속과 달리 만기도래한 채권을 보유한 업체 가운데 35.1%가 종금사로부터, 36.2%는 은행으로부터 만기연장을 전혀 받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출채권 전액을 상환연장한 업체는 종금사의 경우 15.8%, 은행은 8.7%에 불과했으며 그나마 1개월 미만의 단기 연장에 그쳤다. 〈이명재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