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주택복권 안팔린다…작년比 판매율 7.9%P 하락

입력 1996-10-30 20:38업데이트 2009-09-27 14: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주택복권 판매율이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 30일 주택은행에 따르면 올들어 8월말까지 발행된 주택복권 1천3백54억원어치중 8백60억7천3백만어치가 팔리는데 그쳐 63.6%의 판매율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의 판매율 71.5%에 비해 7.9%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주택복권판매율은 지난 91년까지 98%를 웃돌았으나 체육복권 기술복권 등이 잇따라 발매되면서 △92년 91.7% △93년 82.6% △94년 75.8% 등으로 매년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 한편 올림픽복권 발행으로 잠시 중단됐던 주택복권 발행이 재개된 89년부터 올해 8월말까지의 주택복권 판매총액은 1조2백6억8천1백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