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문화

빌리 아일리시 “4년전 오늘 첫 내한…韓팬들 사랑해”

입력 2022-08-15 21:18업데이트 2022-08-15 21: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빌리 아일리시 / 사진제공=유니버셜뮤직
내한을 한 팝스타 빌리 아일리시가 한국 팬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15일 오후 8시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고척스카이돔에서는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6 빌리 아일리시’가 열렸다.

이날 빌리 아일리시는 “다들 너무 사랑하다”라며 “처음 한국에 왔을 때가 4년전 오늘이었다, 정말 놀랍다”라고 한국 팬들과 다시 만난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모두 정말 사랑하고 감사하다”라고 인사헀다.

이어 ‘유어 파워’(Your Power)를 열창한 빌리 아일리시는 자신의 음악에 귀 기울이면서 녹아들어간 팬들에게 “여러분이 너무 조용하니 귀엽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이번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는 지난 2020년 1월 열린 ‘퀸’ 공연 후, 약 2년7개월 만에 열리는 무대다. 빌리 아일리시가 지난해 5월 발표한 정규 2집 ‘해피어 댄 에버’(Happier Than Ever) 월드 투어의 일환이기도 하다.

특히 앞서 지난 2018년 8월15일 내한 공연을 했던 빌리 아일리시는 이번 공연으로 정확히 4년만에 국내 팬들을 만나게 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