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문화

K-드라마의 힘…코로나 시국에도 외국인 발길 이어진 ‘이곳’

입력 2022-03-04 13:37업데이트 2022-03-04 14: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른바 ‘코로나 시국’에도 광진구 C156언더그라운드, 용산구 백빈건널목 등 인기 드라마 촬영지를 방문하는 외국인들의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는 한국문화정보원과 함께 국내에 체류 중인 외국인들의 관광정보를 다룬 ‘외국인 문화 여가 방문지 분석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외국인들의 국내 문화·여가 방문 현황과 소비행태를 파악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국내에 장기 또는 단기 체류 중인 외국인들이 방문하는 장소가 달라졌는지를 분석했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에 체류 중인 외국인은 약 160만 명이었다. 이 가운데 절반가량이 LG유플러스의 모바일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5G, LTE 등 이동통신 서비스의 측위 정보로 파악한 유동인구 데이터를 통해 외국인 방문객 수의 증감 추이와 코로나 백신 접종 전후 기간동안 외국인 방문객이 증가한 지역을 구분했다.

데이터 분석 결과, 외국인 방문객 수로 꾸준히 상위권에 오른 곳은 남대문 갈치조림골목, 덕수궁, 신촌 연세로 등 13개 지역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태원 일대는 20대(55%), 남성(60%)이 많이 방문했다.
드라마 ‘나의 아저씨’ 촬영지인 서울 용산구 백빈건널목을 주민들이 지나고 있다. 백빈건널목에 기차가 지나갈 때면 차단기가 내려가면서 항상 ‘땡땡’ 신호음을 울려 ‘땡땡거리’라고 불리기도 한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밀알미술관, C156언더그라운드 등 16개 지역은 지난해 방문객 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목할 점은 이들 대부분 지역이 넷플릭스 등 글로벌 콘텐츠 플랫폼을 통해 방영된 드라마 촬영지라는 점이다. 밀알미술관은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이며, C156언더그라운드는 ‘호텔 델루나’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등을 촬영한 장소다.

이밖에도 ‘나의 아저씨’ ‘경찰수업’ 촬영지인 백빈건널목, ‘뷰티인사이드’ ‘슬기로운 의사생활’ 촬영지인 경의선 기찻길 고기골목,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알고있지만’ 촬영지인 다산동 성곽길 등이 있었다.

이 가운데 다산동 성곽길이나 해방촌, 경의선 기찻길 고기골목 등 장기 체류 외국인이 많이 찾았다. 반면 염리동 소금길, 한국광고박물관, 연분홍공방 등은 단기 체류 외국인의 발길이 이어졌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부터 관광지인구, 유동인구, 유입유출인구, 생활인구 등 다양한 데이터를 문화정보원 포털과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 KDX 데이터거래소 등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는 문화정보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