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강남점, 5개 층서 루이비통 팝업스토어 운영… “명품 백화점 입지 강화”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7-29 13:08수정 2021-07-29 13: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운영
남성·여성·액세서리 등 전 라인 신상품 공개
신세계 강남점 단독 한정 주얼리·슈즈 판매
루이비통과 두 번째 대규모 협업
강남점 1층 새 단장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루이비통과 협업을 통해 고급 백화점 입지 굳히기에 들어갔다. 루이비통이 팝업스토어로 사용할 수 있도록 백화점 5개 층에 공간을 마련했다. 루이비통 전 라인 신상품을 국내 백화점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은 강남점이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5개 층에 걸쳐 루이비통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팝업스토어를 통해 루이비통은 2021 가을·겨울(F/W) 상품을 백화점 업계 최초로 소개한다. 여성과 남성 컬렉션, 액세서리, 향수 및 잡화 등 전 라인 신상품을 선보인다.

1층 ‘더 스테이지(The Stage)’에서는 이탈리아 디자인 브랜드 포르나세티(Fornasetti)와 협업한 루이비통 신상품이 공개된다. 실제 루이비통 2021 F/W 컬렉션 런웨이 장소였던 루브르 박물관 분위기를 강남점 1층 팝업 공간에 재현한 것이 특징이다. 2층에서는 루미비통 향수 컬렉션인 ‘온더비치(ON THE BEACH)’ 공간을 운영한다. 3층은 주얼리 컬렉션 ‘스타 블라썸(Star Blossom)’으로 구성됐다. 4층과 6층은 각각 슈즈 컬렉션, 남성 컬렉션 및 템포러리 레지던시 공간으로 마련됐다. 5개 색다른 팝업스토어에서 루이비통 전 라인 신상품을 선보이는 것이다.

특히 3층 스타 블라썸(주얼리) 컬렉션과 4층 슈즈 컬렉션에서는 신세계백화점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단독 한정 상품을 내놓을 예정이다.

주요기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그동안 다양한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와 손잡고 신상품을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면서 국내 명품 시장 트렌드를 이끌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루이비통과 두 번째 협업을 통해 다시 한 번 럭셔리 백화점 존재감을 강조한다는 방침이다. 첫 번째 협업은 지난 2019년 7월에 있었다. 당시에도 5개 층에서 루이비통 신상품을 공개했다. 이후에도 샤넬과 루이비통 남성 컬렉션 등 국내에서 상징성 있는 브랜드를 앞세운 이벤트를 지속 선보이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명품 브랜드 협업이 매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루이비통을 비롯해 샤넬과 보테가베네타 등 명품 브랜드 팝업 행사를 바탕으로 지난해 상반기 강남점 명품 장르 매출이 23.1%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루이비통 팝업스토어 오픈과 함께 강남점 1층도 새 단장을 거쳤다고 한다. 1층에 마련된 ‘아뜰리에 드 보떼(Atelier de Beautè)는 세상에 없던 아름다움을 위한 작업실이라는 의미로 국내 최대 규모 럭셔리 화장품과 스파프, 핸드백 편집숍 등 100여개 브랜드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됐다. 샤넬 스킨케어 매장과 함께 화장품과 패션 상품을 모두 경험할 수 있는 디올 부티크, 고급 향수 등을 만나볼 수 있다고 신세계백화점 측은 전했다.

임훈 신세계백화점 영업본부장(부사장)은 “강남점은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들이 아시아 시장을 겨냥해 신상품을 가장 먼저 소개하는 무대로 자리매김했다”며 “성공적인 리뉴얼과 압도적인 콘텐츠로 국내 대표 럭셔리 브랜드 위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