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다 칼로&디에고 리베라 展]작은 원숭이가 있는 한 자화상

동아일보 입력 2016-06-30 03:00수정 2016-06-30 03: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작은 원숭이가 있는 한 자화상 (프리다 칼로·1945)

프리다는 많은 자화상에서 아끼던 동물들과 함께 등장합니다. ‘작은 원숭이가 있는 한 자화상’에서 프리다는 멕시코 남동부 인디오 여성의 옷차림과 머리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그녀 앞에는 ‘세뇨르 솔로틀’이라 불렀던 멕시코산 털 없는 개가 있고 오른쪽 뒤편엔 거미원숭이 ‘풀랑 창’이 관객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이들 모두는 리본으로 엮여 있습니다. 리본의 한쪽 끝은 프리다의 서명에서 끝나고 다른 한쪽 끝은 구름에 박힌 못에 감겨 있습니다.
 

날짜·장소: 8월 28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
주최: 동아일보사 예술의전당 후원: 채널A
주요기사

#프리다 칼로#디에고 리베라#예술의 전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